부동산 어플 장단점


만약, 주변에 조언을 받을 수 있는 지인이나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가 있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아제 막 독립을 꿈꾸고 사회 초년생으로 시작하는 하는 사람들에게 이사란 그 무엇보다 힘들고 고민이 되는 요인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보통 지방의 보증금 가격이 높지 않은 반면, 서울의 경우 최소 1천만원 부터 보증금이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목돈이 들어가는 경우,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꼼꼼하게 알아보고 자신에게 올바른 좋은 집을 구하여야만 합니다. 얼마전, 뉴스에 떠들썩 했던 전세 사기 등을 고려 할때, 이러한, 요소들이 더욱더 부각되고 중요해 지는 분위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거주지를 구하기 앞서 그 어느때 보다도, 확실하게 알아봐야 할 부분입니다.

다방

부동산 어플 이용 추이

어플로 부동산 서비스를 이용한 국내 인구는 1,169만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PC 대비 Mobile 이용자수가 소폭 높게 확인되었는데, 이는 최근 어플로 실거주자의 후기나 매물 관련 콘텐츠를 입체적으로 제공하고 국토교통부에서 실거래가 정보를 불러오는 등 매수자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면서 고객을 빠르게 유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 정보를 탐색한 사용자는 남녀 모두 40대가 15%, 12%로 가장 높은 부분을 차지하였으며 30대와 50대가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서비스 시장 내 Mobile 인구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봄 가을 이사 성수기 직전 매물을 찾는 수요에 의해 1~2월, 7~8월에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방과 같은 어플의 단점으로는 허위 매물의 오남용 입니다. 허위 매물의 유형은 크게 두가지로 분류됩니다. 첫번째는 실 거래 가능 매물 없는 경우가 대표적으라 할 수 있으며, 방문 혹은 계약시,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의 게시물과는 확연히 다른 조건과 많은 차이점이 나는 경우를 들 수 있습니다. Mobile App의 게시물의 사진으로는 굉장히 넓어 보였는데, 실제로는 터무니 없이 작은 컨디션이라던지, 게시물 상에서 제공한다고 하였던 옵션 사항들이 실제로는 사정에 의해 받을 수 없는 일들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어플에서 확인했던 내용과 조건 사항이 맞는지 사전에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며, 옵션과 같은 요소도 정밀하게 체크하는 원칙을 갖어야 할 것입니다.

부동산 어플 이용요령

부동산을 알아볼 때, 예전의 방식대로 직접 거래를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부동산 직거래로 유명한 ‘피터팬의 좋은 방 구하기’나 그 외 동네 커뮤니티를 통해 직접 개인 간 거래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와 같은 직거래는 매물 가격이 시세보다 저렴한 경우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보통 개인 매물의 경우, 급하게 이사를 가야 해서 원룸 오피스텔을 급매로 내놓거나, 건물 주인이 부동산을 가운데 끼지 않고 직접 임대를 내놓은 경우, 그리고 간혹 집을 오래 비워 두는 분들의 매물이 이전의 시세보다 싸게 전대차 계약건도 나올 수 있습니다. 직장 때문에 단기로 잠깐 임대하는 분들에게는 괜찮은 거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알아보기도 하지만, 개인간 거래는 문제 발생시 부동산 법으로 보장이 매우 힘들거나 복잡하다는 단점이 존재합니다.

부동산 어플 연령대별 순위

부동산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 사용 순위를 연령대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동일 카테고리에서도 생애 주기에 따라 관심을 갖고 이용하는 App이 각기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20대는 유일하게 ‘다방’ 외에도 ‘직방’,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와 같이 원룸·투룸 임대 매매 확인, 직거래 등을 제공하는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반면, 30대 이상은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 ‘청약홈’과 같이 아파트 주택 거래 중심, 혹은 포털과 같이 네임밸류를 갖춘 서비스가 상위권에 위치하였습니다. 나이대에 따라 어플의 특성에 따라 이용 빈도가 달라지며, 그에 따라 트렌드도 변화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Share

You may also like...